대하촌유적지

 

대하촌유적은 정주시 북쪽 12키로 떨어진 곳에 위치하였으며 면적은 약 30만평방미터이다 역대 발굴한 대양의 무덤 집기소 등 유적으로 보면 이 유적에는 양소문화 용산문화 상나라문화 세개 부동한 역사시기의 내용이 담겨져 있다. 문화층 깊이는 47미터에 달하며 가장 사람들의 주목을 끄는것은 잔존하는 집기둥입니다 목전 이미 발굴된 집기소는 30여개채가 되여 건축방식이 다양하여 선명한 시대특징을 띄고 있다. 그중 1호 집기소의 벽에는 높이가 1미터로서 지금에 이르기까지 약 5000년이라는 시간이 지내왔는데 이는 신석기시대 양소문화말기 건축이며 목전 국내에 유일하게 남은 그 당시 방기소입니다 출토된 문물은 주요하게 붉은도자기 채색도자기가 있습니다 도자기 위에는 여러가지 천문도상 예를 들면 태양문 성좌문 등이 있습니다 이 발견은 양소문화의 농업과 고대천문학의 관계를 연구하는데 중대한 의의가 있다.

 

 

 

1162972473_2241.JPG 

1162972499_2241.JPG

3d43c02b29daa84951b0d28e0f0592dd.jpg 

20100115_062d8aed377b23bfe2976zFkM2aUZtzb.jpg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